[일곱 번째 팀]'부동산, 서울'을 말하다

부동산 서울은?

재산 증식 대상으로서 부동산이 아닌 ‘내가 사는 공간, 집’으로 인식을 바꾸고, 내가 살곳을 찾고 선택하는 과정이 나에게 어떤 의미인지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부동산 중개’를 리디자인 하려는 부드럽고 유쾌하지만 야심찬 팀입니다. 도시-거주-주거-건축-부동산-커뮤니티를 키워드로 선배들을 찾아 비전과 고민을 나누고 싶어합니다. 대한민국의 몇몇 블랙홀 업계 중 하나인 부동산업에, 착한 혁명을 일으키려는 분들과 연대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하는 부동산 서울에 대해 말합니다.

 

 

Q: '부동산, 서울'을 소개하면?

‘서울 소셜 스탠다드(Seoul Social Standard=SSS=3S)’
‘현대 서울’이라는 온-오프라인의 장소 (Seoul) 에서 벌어지는 사람과 사람,

시간과 사람, 공간과 사람 간의 상호적인 관계(Social) 속에서 우리가 지지해야 할 지속적이고 보편적인

가치(Standard)는 무엇인지 발굴하고 공유하는 것을 미션으로 삼고 있답니다.

 

Q: '부동산, 서울'이 걸어온 길은?

‘부동산, 서울’ 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랍니다.
현재 부동산 정보는 공급자 위주의, 투자 대상으로서의 집에 집중되어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정작 중요한 거주의 질과 의미를 분별할 수 있는 사람과 가족이 거주하는 장소로서의 정보는 결핍되어 있어요.매체가 진화하면서 온라인에서도 부동산 매물 정보를 더 편리하게 얻을 수 있게 되었지만 여전히 거주의 질적 가치는 소외되어 있어요.
‘부동산, 서울’은 집을 평가하는 정보의 관점을 달리 하면서 보다 좋은 집들을 발굴하여

서울에 존재하는 거주의 가능성을 긍정하고 개발하기 위한 프로젝트입니다.

‘부동산 중개’라는 경험을 재정의하고 디자인해나가고자 합니다.

 


Q: 멤버 구성은?
성나연: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및 동대학원 졸업. 경영위치 건축사 사무소를 거쳐,

NHN JAPAN에서 웹서비스 기획자로 재직 후 2011년 독립했습니다.

웹과 스마트폰 앱 서비스 관련 경력을 쌓으며 동시에 손에 만져지는 것,

몸으로 경험하는 것에 대한 관심을 지속해 LLOVE, HAPPA HOTEL등 동경 현지의 건축예술프로젝트에 참여하고, 2011년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에 초청되어 ‘음식과 일상’을 주제로 한 온라인/오프라인 전시를 했어요.

 

김하나: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졸업. 경영위치 건축사 사무소를 거쳐

서울대 산업공학과 대학원에서 HCI(Human Computer Interaction)디자인을 연구했습니다.

2005년 서울 디자인 기본계획과 정선군 보건소 설계, 청계천 모전교 설계, 2006-2007년 주거용 PC 조립식 건축 구조 시스템 개발, 2010년 서울시 도시 갤러리 프로젝트 마스터플랜 등 공공 건축, 도시 프로젝트에 대한 경험을 풍부하게 쌓아왔어요.

그 외에 부동산 및 자산관리 어드바이저리로 활약 중인 박성식과 건축학과 동문으로 구성된 10여 명의 도시큐레이터들, 웹 제작 멤버들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Q: 솔직담백한 사업 참여 이유는?
사람들의 의식을 변화시키는 공간과 장소에 대한 새로운 비전을 가지고

먼저 활동하는 선배 청년 기업가들과 만나 대화하면서, 우리가 맞닥뜨린(혹은 맞닥뜨릴)

과거-현재-미래의 고민과 기회를 함께 성찰해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Q: 관심 분야는?

도시 거주 주거 건축 부동산 그리고 커뮤니티 정도요.

 

청년유니온 정책팀장 양호경

청년들에게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 양호경(청년유니온 정책팀장)

 

 

현재, 일하며 꿈꾸고 저항하는 청년들의 노동조합 청년유니온 정책팀장으로 계세요. 청년유니온은 피자배달 30분제 폐지, 커피전문점 아르바이트생 주휴수당 찾아주기 등의 성과를 냈었던 노동조합으로서 올해는 서울시 법내노조로 인정받으면서 각종 다양한 교섭을 준비하고 있답니다.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면서 청년들에게도 일할 수 있는 권리, 적절한 생활을 할 권리들을 주장하고 해결하려 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세대별 노동조합으로서 청년들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각종 활동들을 하고 있는데요. 이번 서울시 책자발간 프로젝트도 청년들의 일할 수 있는 권리를 위한 사업입니다. 먹고 사는 문제는 무척이나 위대한 행위이지만 청년들이 단순히 먹고사는 문제를 넘어서 스스로가 좋아하는 일, 혹은 꿈을 꾸는 일들을 어떻게 실현시킬 지에 대한 구체적인 가이드 북이라고 합니다.

 

사업에 대한 한 말씀 :

 

 

꿈꾸는 문화를 만드는, 모티브하우스

꿈꾸는 문화를 만드는, 모티브하우스

 


서동효

남들이 가는 대학을 가지 않았어요. 대신 스무살부터 5번 직업이 바뀌었고 나만의 독서대학에 다녔어요.

모티브 하우스에서 꿈꾸는 문화를 만들어가는 꿈 문화 기획자로 활동하고 있어요.

 

이학종

시골, 지방대, 고시생, 자퇴생 이 시대를 살아가는 방황하던 청년이였어요.

이젠 내 삶을 내가 선택하겠다고 결심했을때 많은 것들이 변했어요.

모티브 하우스를 하며 지역의 아이들이 꿈을 찾을 수 있게 도와주고 싶어요.

 

곽수경

20대부터 사업을 10년동안 운영해 오면서 일의 가치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어요.

다시 아동복지를 전공하며 사업과 접목 하는 방법을 찾던 중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되었어요.

저는 모티브 하우스에서 우리가 만들어 가는 직업 꿈매니저 1호로 활동하고 있어요.

하게 만드는 모티브를 제공하는 하자센터

2020년을 빛낼 대한민국 100인에 선정, 임경진(하자센터 대외협력팀장)

 

 

하자센터의 각종 청년, 청소년 지원프로그램을 총괄 기획하는 브레인이세요. 

서울시 청년 일자리 정책 수립을 위한 청책워크숍을 총괄기획하셨고

하자센터 창의서밋 기획 및 운영 총괄 등 하자센터 청년 프로그램,

사회적기업 네트워킹 프로그램 다수를 기획하셨어요.
동아일보가 2020년을 빛낼 대한민국 100인에 선정되셨어요.
2005년~2009년까지 리크루터 & 커리어 컨설턴트로 일하셨어요.

 


'일'과 '청년'이 만나는 건강한 지점을 위해, 남혜선(하자센터 협력기획팀매니저)

 

 

이번 사업에서는 청년 취재단들을 모집하고 전체 운영하는 부분을 맡고 계세요. 
취재단으로 활동할 청년들을 찾는 일부터 시작해 만나고 이야기하며 모든 과정을 공유하고 있답니다.

 

사업에 대한 한 말씀 :

함께일하는재단

열정이 넘쳐 직함이 많은 김창주(함께일하는재단 전략팀장)

 

 

훤칠한 키에 얼핏 훈남의 분위기를 풍기시는 전략팀장님은

(전)마포공동체라디오 기획재정팀장으로, 전 함께일하는재단 청년지원팀장을 지내셨어요.

의욕과 열정이 넘치는 분이시라 직함이 다양하세요.

현재는 마포구 고용복지지원센터 청년분과 자문위원, 마포희망나눔 감사와

함께일하는재단 전략팀장으로 매일 바쁜 하루를 보내고 계세요.

 


 

세상 만물에 대한 오지랖, 장영은(함께일하는재단 홍보팀 책임PR매니저)

 

 

사회의 이곳저곳에 안테나를 드리우고 있는 매니저님은

이장 미디어사업부와 소박한풍경에서 다양한 콘텐츠 기획을 하셨어요.

현재는 함께일하는재단 홍보팀에서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하루에도 몇 가지 일들을 거뜬히 해내고 계세요.

서울시청 일자리지원과

서울시청 일자리지원과의 이방일 과장님&안찬윤 팀장님&이연화 주무관님

 

 

  • 김유만 2013.01.26 14:59 ADDR 수정/삭제 답글

    누구나일자리창출 하세요
    직장만이 꼭 일자리는 아니지요
    건강을 위하여 식습관을 바꾸는데는 배아미[쌀눈쌀]가 좋습니다
    www.lovessal.com/72kum
    72kum@hanmail.net
    010.4263.9235

부드러운 카리스마, 김영경(서울시 청년명예부시장)

부드러운 카리스마, 김영경(서울시 청년명예부시장)

 


허스키한 목소리와 부드러운 인상의 부시장님은

국내 최초의 청년노동단체인 ‘청년유니온’의 1기 위원장으로 청년취업자 및

청년실업자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셨어요.

2011년에 피자 30분 배달보상제도 폐지와 커피전문점 주휴수당

(주 15시간 이상 근무자가 만근 시 추가 지급받는 수당)을 지급하는 쾌거를 이룩하셨답니다.

현재, 청년실업 문제에 대해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계시며, 맞춤형 일자리를 제안하고 계세요.

 

 

TFT 한 눈에 보기

 

 

TF 소개

서울시 청년명예부시장을 중심으로 서울시 일자리 지원과, 청년PM, 청년취재단 대표 및 청년직업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책자발간 기조 및 원고검토 등 편집을 총괄 운영합니다. 누구보다 이 시대 청년의 문제를 바로 알고 그들의 문제에 공감하는 분들로 청년 취재단들에게 조언과 애정을 아낌없이 주시고 있답니다.

 

김영경(서울시 명예부시장) - 총괄 책임

 

김창주(함께일하는재단 전략팀장) - 책자 발간 총진행 PM


장영은(함께일하는재단 커뮤니케이션팀 매니저) - 원고 구성 및 편집


임경진(하자센터 대외협력팀장) - 당사자 조직 운영 및 취재 PM

 

남혜선(하자센터 협력기획팀 매니저) - 당사자 조직 운영 및 취재 PM


양호경(청년유니온 정책팀장) - 당사자 조직 대표A

 

이학종(모티브하우스 대표) - 당사자 조직 대표B

 

이종필(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 청년이사) - 시사점 연구 및 집필

 

이방일(서울시 일자리지원과장)


안찬율(서울시 일자리지원과)


이연화(서울시 일자리지원과)

[여섯 번째 팀]'비교우위'를 말하다

비교우위란?

 

무엇이 비교우위인고 하니 잉여시간과 열정이 비교우위인, 꽃다운 학생의 시선을 잔뜩 담을 팀입니다. 시간이 정말 많다는 것을 여러 번 강조하고, 국문과스러운 자기소개를 보내왔으나 사실은 경제학도인 김송희, 최희진. 열정을 꽃향기처럼 품고 바람따라 걸으며 비주류에서 기존 패러다임을 극복한 사람들을 만나겠다고 하는 이들을 말합니다.

 

 

 

Q: 비교우위를 소개하면?

저희는 경기대학교 서울캠퍼스 경제학과에 재학 중이며 무엇인가 특별한 일을 찾아 하는 것을 즐깁니다. 우리의 이런 자유로운 시간과 열정은  누구와 비교해도 우위를 차지하는 비교우위를 지니고있습니다. 그래서 이를 효율적으로 사용하여 만족도 높은 결과를 도출 할 수 있습니다.

 

Q: 멤버 구성은?

특별히 잘난 것은 없지만 많은 잉여시간과 열정을 꽃 향기처럼 품은 김송이와 바람따라 이 곳 저 곳 걷기를 좋아하는 최희진이 만나 누구와 비교해도 우위를 차지하는 비교우위팀을 결성했습니다.

 

Q: 솔직담백한 사업 참여 이유는? 

<나폴레옹 다이너 마이트>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습니까?
영화는 비주류에 대한 이야기 인데요. 비주류, 즉 사상이나 학술 따위의 중심에서 벗어난 갈래는 사회의 공통된 이야기를 하여 공감을 끌어 내진 않지만 남들과는 다른 개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독특한 개성이 없다면 과연 새상에 혁신과 발명이 존재 할 수 있을까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희는 확실히 그런 개성을 가진 사람들의.창의력을 통해 세상은 발전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희 또한 그런 사람이고 싶구요. 그렇기 때문에 저희는 그런 사람들과 만나 소통하고 그들이 주장하는 것을 공감해 보고자 이 사업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Q: 관심분야는? 
기존의 패러다임을 극복하는 자기주도 진로개발형 청년들, 그 중에서도 창직창업형, 역발상형 등이 있어요.

 

[다섯 번째 팀]'이미함'을 말하다

 

Q: 이미함을 소개하면?

저희는 연세대학교 ivf에서 활동하고 있는 학생들입니다. 대안적 삶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들 중, 도시의 생활 방식을 벗어난 삶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모여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었어요. 도시 보다는 농촌, 개인 보다는 공동체에 가치를 두고 대안적인 삶을 탐색하고 있어요.

 

Q: 멤버 구성은?

멤버는 이건혁(25), 장미빛(24), 김선함(22)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Q: 솔직담백한 사업 참여 이유는? 
대학 졸업을 1년 내지 2년 앞두고 있는 학생들로, 다양한 관심사 (다양한 삶의 방식)을 두고 고민하던 중에 농사와 귀농에 관한 주제가 늘 나오고 도시화의 폐해에 관한 지적이 거듭되어서 귀농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이 사업에 참여하게 되었어요.


Q: 관심 분야는?

농촌 공동체 도-농 연대 도시농업에 지대한 관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