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den work 100]캣츠앤독스&퍼스트핸드필름(프랑스, 스위스)

우리나라에서는 생소한 다큐멘터리 프로듀서의 역할  

 

해당국가 : 프랑스, 스위스

리서치팀 : 텔렛투비

직업구분 : 다큐멘터리 프로듀서

 

다큐멘터리 프로듀서는 일반 극영화에서 기획 개발 단계 또는 아이디어와 콘셉트 단계서부터 영화 제작의 전반 사안을 도맡아 하는 프로듀서의 역할과 동일한데요.  다만 다른 것은 분야가 ‘다큐멘터리’ 라는 점입니다.

 

 

 

국내에는 아직 이 일자리가 잘 소개되지 않아  몇몇 프로듀서들만이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국내 다큐멘터리가 해외에서 선전함으로써 국내 다큐멘터리 시장이 전환을 맞고 있다고 해도 무방한데요. 때문에 해외 판로는 물론이고 펀딩이나 기획 개발 단계에서부터 프로듀싱을 해줄 프로듀서의 필요와 요구는 늘어날 것이라 예상됩니다.

 

대표적으로 이성규 감독의 ‘오래된 인력거’의 경우 초기 프로그램 디렉터였던 이성규 감독은 인력거 운영을 국가적으로 금지하는 인도의 법과 정부에 포인트를 두었는데요. 정치적, 시사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영화를 만들고자 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후 해외 프로듀서들과의 피드백을 통해 전체 방향을 인력거 운전수의 보편적인 이야기로 전환했는데요. 이는 전 세계 시장을 타깃으로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결국 해외 시장에서 반응을 이끌어 냈는데요. 개봉 전부터 해외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은 '오래된 인력거'는 '2011 그리스 테살로니키 다큐멘터리 영화제'와 2011 캐나다 핫독스 다큐멘터리 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었습니다. 특히 '오래된 인력거'는 '다큐멘터리의 칸 영화제'라 불리는 2010 암스테르담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장편 경쟁부문에 아시아권 최초로 노미네이트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보통 우리나라 다큐멘터리의 경우, 이미 특정 인물과 소재를 잡아 촬영을 하는 중에 프로듀서들이 결합하는 형태인데요. 그러나 해외에선 다큐멘터리 역시 영화의 한 장르라 여깁니다. 때문에 영화제작사들이 다큐멘터리 역시 기획, 개발 및 펀딩과 진행 전반에 대해서 제반 사안들을 담당하는 형태로 일이 진척됩니다.

 

대표적인 곳이 ‘오래된 인력거’를 프로듀싱한 프랑스 에이전시인 'Cats and Dogs'와 유명 해외 에이전시인 'First Hand Films'는 다큐멘터리를 전문으로 하는 에이전시가 있습니다.

 

 

자료 출처

영화진흥위원회 해외통신원 2005년 5월 보고서
영화진흥위원회 해외통신원 네덜란드 2010년 1월 보고서
영화진흥위원회 해외통신원 영국 2011년 7월 보고서
영화진흥위원회 해외통신원 독일 2011년 7월 보고서
영화진흥위원회 제공 글로벌 다큐멘터리 공동제작 가이드라인 1,2,3 
http://www.kobiz.or.kr/jsp/production/productionGuide.jsp
영국 독립PD 저작권 연구 실태 1,2,3
http://www.indiepd.or.kr/product/pd3/list.htm
Fisrt Hand Films 홈페이지 http://www.firsthandfilms.com/vertical.php

 

[hidden work 084]시네마코핀

늘 ‘스탠바이’ 상태인 다큐멘터리 프로덕션 매니저

 

interviewee : CINEMA COFFIN 프로덕션 매니저 김태훈 님

interviewer : 텔렛투비

일시 및 장소 : 2012년 5월 23일

직업 구분 : 프로덕션 매니저

 

국내의 독립다큐멘터리 시장은 크지 않아 투자가 녹록치 않은데요. 대부분 방송사의 외주제작사 형태를 띠어 작품을 만들고 수익을 내는 구조입니다. 방송사 외주제작사의 경우 저작권을 송출 하는 방송사가 독점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한국 다큐멘터리 감독들은 방송사와 계약할 경우 자신의 작품을 차후 해외 마켓 등에 팔거나 다른 곳에서 상영하기 어렵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몇몇 독립다큐멘터리 감독들이 해외에서 선전하고 있는데요. 박봉남 감독의 'Iron Crow'나 이상규 감독의 ‘오래된 인력거’, 최근 암스테르담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IDFA에서 장편부문 대상을 받은 이승준 감독의 ‘달팽이의 별’ 등이 그러합니다. 이 중 ‘달팽이의 별’ 은, 국내 선투자와 EIDF 사전제작지원 및 선댄스 다큐멘터리 펀드와 시네리치, 핀란드 공영방송과 NHK 투자 등 해외 투자를 받아 진행되었는데 이는 이례적인 경우인데요. 국내 다큐 시장의 협소함과 방송사와의 저작권 문제를 극복하고 해외 투자를 통해 작품을 만들고 이를 해외 마켓으로 팔아 다큐멘터리 시장의 새로운 출로를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달팽이의 별’에서 조연출을 맡은 김태훈씨는 현재 다큐멘터리 프로덕션 매니저로 활동하고 있는데요, 그가 생각하는 다큐는 무엇일지 궁금해집니다.

 

“다큐가 극영화와 다른 점은 1, 2, 3인칭으로 주제들을 바라보는 거에요. 우린 작품에서 본인 스스로의 삶을 담잖아요. 있는 그대로의 삶을 담고. 본인이 살아가는 삶을 담아내는 게 1인칭이에요. 2인칭이라는 건 카메라가 주인공과 호흡을 하는 부분이 있죠. 질문도 하고, 카메라에 대답도 하는 상대역으로. 그리고 주인공과 주인공 옆에 있는 사람들이 같이 살아가는 사람이니까 그건 진짜잖아요. 3인칭이라는 건 이 작품이 나왔을 때 관객들이 이걸 보고 판단하는 거죠.”

 

그는 한국에서 방송 다큐멘터리를 하며 현장에서 괴리감을 심하게 느꼈다고 합니다. 소위 말해서 상품은 만드는데 작품을 만들 수 없다는 것 때문인데요. 작품을 만들고 싶어 하는 욕망은 우리나라 감독 모두에게 있지만 논리적으로 구조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는 현재 프로덕션 매니저라는 특수성을 가진 자신의 일에 보람을 느낍니다.

 

우리나라 다큐 독립 제작사 98%는 전부 방송국 PD출신이라고 하는데요. 그들이 뜻을 같이 하는 관계자들과 함께 하는 건데, 방송PD들은 그 틀에서 헤어 나오기 쉽지 않다고 합니다. 프로듀서라는 개념이란 게 거기에서 안서는 건데요. 제작비를 방송사에서 대기 때문에 기획해서 찍으면 되니까 돈을 어디서 끌어와야 될지를 모른다는 말입니다.

 

그는 프로듀서의 첫 번째 수완이고 자질이 제작비 마련하기라고 이야기 했는데요, 우물을 파놓을 시도를 하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제작비를 끌어올 시장이란 게 없어 대형 제작사나 기획사, 대기업, 방송사, 언론사들 등 매번 하는 데서만 하게 되는 점을 안타까워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큐의 매력에 대해 꿈꾸듯 말합니다.

 

“다큐는 발로 뛰면서 함께 호흡하는 거에요. 함께 작업 하는 동안 스텝들은 작품을 통해 만나는 사람들과 같이 호흡하기 때문에 그들의 삶을 공유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면 그 사람들의 삶을 삶의 모습을 통해서 대화를 통해서 직간접적으로 경험을 하는 거잖아요. 같은 기간 동안 컴퓨터 책상에서 화면을 보며 일을 했던 사람들보다는 훨씬 더 많은 경험을 했죠. 저는 그거는 월급 몇 백으로 살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해요. 그게 가장 큰 매력이에요. 내가 무슨 일을 했는지를 볼 수 있는 뭔가가 남는다는 거. 물질적으로도 마음에도 남는다는 거. 그게 가장 큰 매력.”

 

그는 국내 방송사들과 외주 제작사들과의 관계 등을 고려할 때, 이런 일자리는 수년 내에 늘어나거나 활성화되기 어렵다고 진단했는데요. 그러나 이미 작품을 통해 세계시장에서 인정받은 경험을 만들어 가는 중이기 때문에 수 십 년 후에는 프로덕션 매니저라는 직업은 활성화 되리라고 전망했습니다.

 

사진 제공 : 텔렛투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