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째 팀]'씨앗을 뿌리는 사람들'을 말하다

씨앗을뿌리는사람들은?

 

대학교에서 텃밭을 일구는 대학생들의 모임으로 지금 100여명의 대학생들이 교내에서 텃밭경작을 하고 있고, 보다 많은 학교에 텃밭 보급을 하고자 한다는데요. 취재단으로 활동하는 멤버는 정현수, 오세영, 박장순, 황윤지입니다. 도시농업, 귀농, 유기농, 유통, 농업, 공동체 분야에서 선배들과 만나고 싶다고 하는 씨앗을 뿌리는 사람을 말합니다.

 

 

Q: ‘씨앗을뿌리는사람들’을 소개하면?
‘씨앗을뿌리는사람들’은 대학교에서 텃밭을 일구고자하는 소박한 희망을 가진 대학생들의 모임입니다. 땅을 일구고자하는 마음만 있다면 학번, 나이, 성별, 소속학교를 따지지 않는 열린 모임입니다.

 

Q: ‘씨앗을뿌리는사람들’이 걸어온 길은?

2010년 고려대학교에서 처음으로 텃밭경작을 시작한 이래로 현재 이화여대와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등지에서 100여명의 대학생들이 텃밭경작을 계속 하고 있으며, 이 추세는 여러 학교로 점차 확대되어가고 있습니다. 씨앗을 뿌리는 사람들은 (이하 씨앗들) 대학교 텃밭 외에도 레알텃밭학교 운영, 대학 내 파머스마켓 운영, 초등학교 텃밭 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습니다.


Q: 솔직담백한 사업 참여 이유는? 
대학 텃밭 네트워크인 씨앗들의 주 목표는 대학내 텃밭 보급에 있습니다. 대학생들에게 자연을 일깨워주고 단순 경작에 대해 배우는 것 뿐만 아니라, 먹거리 문제에 대한 고민과 유기농, 전통농업등 농사와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탐구하고 서로 방법을 찾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큰 고민을 안고 살아가고 있는 청년들이 주체가 되는 네트워크인 만큼 선배 청년 기업가들과 만나 대화하면서 우리가 맞닥뜨린 고민과 기회를 함께 성찰해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Q: 관심분야는?

도시농업 귀농 유기농 유통 농업 농업공동체 등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