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den work 037]에릭양에이전시

해리포터와 다빈치코드를 소개합니다

 

interviewee : 에릭 양 에이전시 김희순 대표

interviewer : 텔렛투비

일시 및 장소 : 2012년 5월 30일, 에릭 양 에이전시 사무실

직업 구분 : 출판저작권 에이전트

 

최근 들어 한국에서도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출판저작권 에이전트의 활동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뿐만 아니라, 한국의 문화 상품이 해외에서도 경쟁력을 보이는 사례가 생겨나면서, 도서 콘텐츠 역시 해외 수출이 점차 증가하고 있답니다. 그렇다면 출판저작권 에이전트란 어떤 직업인지 에릭양에이전시를 통해 알아볼게요.

 

 

에릭양에이전시는 질 높은 해외 저작물의 수입은 물론, 세계무대에 한국과 한국의 문화를 알리기 위한 국내 저작물의 수출에 힘써왔는데요.

출판 에이전시의 기능으로 봤을 때는 판권 수입 쪽이 많은데요. 주로 해외 도서를 국내에 잘 소개하는 채널의 기능을 했답니다. 그간 해리포터나 댄 브라운, 스티븐 잡스나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 같은 중요한 영미권 도서를 국내에 소개했답니다.

최근에는 한류의 영향과 다양한 콘텐츠가 많아져 국내 저자들의 콘텐츠 수출에도 많은 비중을 두고 있다고 하네요.

 

또한 해외도서 소개 교육 프로그램과 영어 교육 프로그램, 잡지와 같은 저작물을 수출하고 수입하는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답니다.

 

 

대표적 프로젝트로 『해리포터』 시리즈가 있어요. 해리포터를 통해서 사실 우리나라에 YA 도서시장(Young Audult Novel의 약자로 10대를 위한 소설)을 열었답니다. 그리고 오랫동안 픽션 시장이 잠자고 있을 때 덴 브라운의 『다빈치 코드』를 통해서 픽션 시장을 활성화 시키는데 이바지 했지요. 경제경영서 쪽에서는 잭 웰치, 빌 게이츠, 스티븐 잡스의 최근 전기,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 코맥 멕카시의 『더 로드』, 존 그레이의 『화성남자 금성 남자』 나 시오노 나나미의 소설책 등이 있다고 합니다. 그러니 에릭양에이전시가 국내의 해외 저작물 수입의 역사를 써나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네요.

 

반대로 한국의 책들을 해외로 소개할 때는 번역원의 협조를 받았는데요. 중국과의 비즈니스를 위해 어떤 출판사랑 일해야 궁극적으로 신임을 받고 로얄티를 받을 수 있는지에 주안점을 뒀다고 하는데요. 이를 위한 시장조사만 1년이 걸렸다고 하네요. 그 뒤 중국에 국내 베스트셀러 발 빠르게 소개하며 많은 계약을 따냈다고 합니다.

 

북 에이전트의 매력은 학계면 학계, 트렌드면 트렌드 등 모든 정보를 빠르게 전달하는 즐거움이 있다고 하는데요. 에이전시는 그런 정보들을 통해 양질의 콘텐츠를 출간해 독자에게 전할 수 있는 파트너와 출판사를 찾아준답니다. 그렇게 해서 책이 잘 팔리고 많은 독자들에게 읽혀지면 보람을 느낀다고 하네요.

 

또한 영미를 비롯한 세계의 다양한 출판 문화를 직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는 점이 있는데요. 해마다 열리는 볼로냐나 런던 프랑크푸르트, 일본의 도서전들을 다니며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며 잭 웰치나 마이클 샌델 같은 세계의 리더들을 직접 만날 수 있다는 것도 하나의 메리트랍니다. 업계가 크지 않기 때문에 약간의 머리와 관심이 있다면 전면적으로 활동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사진 제공 : 텔렛투비

에릭양에어전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