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취재기】옥인동 156-7 번지 옥인상점 설재우 님

사람은 마음속으로 심플한 삶을 꿈꾼다

 

미국의 어느 초등학교 선생님은 유투브 세대의 어린 학생들에게 독특한 과제를 내줬다.

 

‘들판에 가서 앉았다 올 것’

 

아이들은 의문을 품으며 말도 안되는 숙제를 하러 동네의 들판으로 나가 앉았다고 한다.

아이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그리고 왜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이런 이상한(!) 숙제를 내 준 것일까. 아이들의 반응은 예상 외로 뜨거웠다. 들판에 앉아있다 보니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고, 심지어 자신을 돌아보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선생님은 학생들이 너무 많은 정보와 놀이에 정작 자신을 돌아보거나 생각할 시간이 없음을 알고 이런 과제를 내줬던 것이다.

 

무언가에 대해서 따로 생각할 시간이 없었던 아이들에게 그 경험은 낯설고 값진 것이었으리라. 내게 옥인동도 이런저런 잡생각과 감상에 빠져들게 하는 아이들의 벌판 같은 곳이었다.

 

 

 

난생 처음 오게된 옥인동(경복궁 서쪽에 위치해 서촌이라고도 불린다)은 시간이 멈춘 듯 조용하고 느린 동네였다. 서울 한 복판에 있음에도 숨 막힐 듯 빽빽한 마천루 숲 없이 낮고 오래된 건물들이 정겨움을 드러내는 곳이었다.

 

 

 

이곳에서 청년취재단 ‘부동산, 서울’과 함께 옥인동의 터주대감 설재우님을 만났다. 고집과 개성이 묻어나는 그는 점점 복잡하고 급변하는 현시대를 유유자적하게 살고 싶어 했다. 아니 그런 심플한 삶을 살고 있었다. 그는 심플하게 살아가면 느껴지는 게 훨씬 많다며 서촌이야말로 그런 곳이노라고 말했다.

 

그는 아프리카에 살 때 정보가 없는 게 좋았단다. 아프리카에서는 구할 수 있는 게 없어서 직접 만들게 된다고 했다. 그도 그럴 것이 아프리카 말라위의 풍차소년이 전기가 없자, 풍차로 만들어 마을에 무료 전기를 공급 하지 않았던가. 아무것도 없었기에 가능한 것일 터.

 

“우리나라는 물건을 사기 전에 사고를 너무 많이 해야 한다. 그렇게 되면 현명한 소비는 하겠지만 현명한 삶은 아닌 것 같다.”

 

 

그의 탄식에 핸드폰 케이스 하나 사면서도 하루 반나절 이상을 모니터 앞에서 씨름하던 내 모습을 떠올려 본다.

 

 

‘부동산 중개’를 리디자인 하고자 하는‘부동산, 서울’은 설재우님의 서촌에 대한 한없는 애정과 관심을 보며 집 자체 보다 집밖의 유대관계가 더 중요함을 느꼈으리라. 인터뷰를 마친 그네들은 취재에 대해 매우 만족스러워했다. 자신들이 하려는 일에 대해 위로를 받았고, 방향을 보았으며, 또 다른 가치를 생각하게 했노라고 했다.

 

 

 

“공간이 정신을 낳는다”고 했던 설재우님의 말처럼 정말 필요한 건 기능적인 공간이 아니라 우리의 마음을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공간인 것이다. 그것은 집이기도 하고, 집 근처 골목길이나 도서관, 언덕, 가게와 같은 주변 환경이리라.

 

세월의 추억을 오롯이 품은 옥인동을 걸으며 생각해 본다. 먹고 살기 위해 복잡하고 빠른 서울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서울 사람들은 누구나 마음 한 켠에 심플한 삶을 꿈꾸고 있지 않을까.

  • 설재우 2012.07.06 13:07 ADDR 수정/삭제 답글

    아니 서촌상사가 아니라 옥인상점인데... ㅋㅋㅋ

  • hamkke 2012.07.08 02: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옥인상점이라고 떡 하니 쓰여진 상점 앞에서 사진까지 직접 찍어놓고 왜 서촌상사라고 생각했을까요?^^

    아무쪼록 이곳에서 인사드리게 되어 반갑습니다^^

[일곱 번째 팀]'부동산, 서울'을 말하다

부동산 서울은?

재산 증식 대상으로서 부동산이 아닌 ‘내가 사는 공간, 집’으로 인식을 바꾸고, 내가 살곳을 찾고 선택하는 과정이 나에게 어떤 의미인지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부동산 중개’를 리디자인 하려는 부드럽고 유쾌하지만 야심찬 팀입니다. 도시-거주-주거-건축-부동산-커뮤니티를 키워드로 선배들을 찾아 비전과 고민을 나누고 싶어합니다. 대한민국의 몇몇 블랙홀 업계 중 하나인 부동산업에, 착한 혁명을 일으키려는 분들과 연대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하는 부동산 서울에 대해 말합니다.

 

 

Q: '부동산, 서울'을 소개하면?

‘서울 소셜 스탠다드(Seoul Social Standard=SSS=3S)’
‘현대 서울’이라는 온-오프라인의 장소 (Seoul) 에서 벌어지는 사람과 사람,

시간과 사람, 공간과 사람 간의 상호적인 관계(Social) 속에서 우리가 지지해야 할 지속적이고 보편적인

가치(Standard)는 무엇인지 발굴하고 공유하는 것을 미션으로 삼고 있답니다.

 

Q: '부동산, 서울'이 걸어온 길은?

‘부동산, 서울’ 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랍니다.
현재 부동산 정보는 공급자 위주의, 투자 대상으로서의 집에 집중되어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정작 중요한 거주의 질과 의미를 분별할 수 있는 사람과 가족이 거주하는 장소로서의 정보는 결핍되어 있어요.매체가 진화하면서 온라인에서도 부동산 매물 정보를 더 편리하게 얻을 수 있게 되었지만 여전히 거주의 질적 가치는 소외되어 있어요.
‘부동산, 서울’은 집을 평가하는 정보의 관점을 달리 하면서 보다 좋은 집들을 발굴하여

서울에 존재하는 거주의 가능성을 긍정하고 개발하기 위한 프로젝트입니다.

‘부동산 중개’라는 경험을 재정의하고 디자인해나가고자 합니다.

 


Q: 멤버 구성은?
성나연: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및 동대학원 졸업. 경영위치 건축사 사무소를 거쳐,

NHN JAPAN에서 웹서비스 기획자로 재직 후 2011년 독립했습니다.

웹과 스마트폰 앱 서비스 관련 경력을 쌓으며 동시에 손에 만져지는 것,

몸으로 경험하는 것에 대한 관심을 지속해 LLOVE, HAPPA HOTEL등 동경 현지의 건축예술프로젝트에 참여하고, 2011년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에 초청되어 ‘음식과 일상’을 주제로 한 온라인/오프라인 전시를 했어요.

 

김하나: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졸업. 경영위치 건축사 사무소를 거쳐

서울대 산업공학과 대학원에서 HCI(Human Computer Interaction)디자인을 연구했습니다.

2005년 서울 디자인 기본계획과 정선군 보건소 설계, 청계천 모전교 설계, 2006-2007년 주거용 PC 조립식 건축 구조 시스템 개발, 2010년 서울시 도시 갤러리 프로젝트 마스터플랜 등 공공 건축, 도시 프로젝트에 대한 경험을 풍부하게 쌓아왔어요.

그 외에 부동산 및 자산관리 어드바이저리로 활약 중인 박성식과 건축학과 동문으로 구성된 10여 명의 도시큐레이터들, 웹 제작 멤버들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Q: 솔직담백한 사업 참여 이유는?
사람들의 의식을 변화시키는 공간과 장소에 대한 새로운 비전을 가지고

먼저 활동하는 선배 청년 기업가들과 만나 대화하면서, 우리가 맞닥뜨린(혹은 맞닥뜨릴)

과거-현재-미래의 고민과 기회를 함께 성찰해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Q: 관심 분야는?

도시 거주 주거 건축 부동산 그리고 커뮤니티 정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