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den work 060]싱글메이트

매일 싱글에 집중하는 싱글메이트

 

interviewee : 싱글메이트 심태현 대표

interviewer : 학상필이

일시 및 장소 : 2012년 5월 22일 카페 ‘한잔의 룰루랄라’

직업 구분 : 청소 서비스업

 

과대포장된 ‘싱글’의 이미지

 

“연봉 1억을 버는 화려한 싱글이 있다 칩시다. 그렇다고 해도 실 수령액은 그보다 적고, 자신의 연봉이 1억이기 때문에 친구들 모임이나 가족들에게 그만큼  써야 하는데요. 유지비가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의외로 마음껏 쓸 수가 없죠. 화려한 싱글은 거의 허상인 것 같습니다.”

 

이는 싱글에 관한 모든 것, 이라 정의할 수 있는 싱글메이트 심태현 대표의 말인데요. 그 만큼 싱글의 삶의 은밀한 구석구석을 알고 있는 이가 있을까요?

 

 

우렁이 서비스를 시작하게 된 계기

그가 싱글메이트의 우렁이 서비스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여러 가지인데요. 개인적인 이유였습니다. 그는 성격상 원래 “이런 거 재미있겠다” 하고 시작하는 게 아니라, 모든 이유들이 다 맞아 떨어지는 게 나올 때 까지 생각을 해서 뭔가를 하는 편입니다. 인생 계획도 그런 식으로 세운다고 하네요.

 

개인적인 계기와 사회적 계기가 있었는데요. 그는 사업 아이템을 제가 가장 불편한 걸 해야겠다 싶어 싱글로 사는 16년 동안 가장 힘든 부분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먹는 문제였답니다. 그런데 먹는 문제는 그가 할 수 없다는 판단에, 그 다음 문제인 집의 문제를 하기로 했습니다. 사회적 측면의 이유는 요즘 청년들이 창업할 때 주로 무형의 것과 직접 수익을 얻지 않는 일을 많이 합니다. 예를 들면 (무료) 어플리케이션이라던가, 동호회 서비스 등을 통해 광고 수익을 얻겠다는 경우가 많은데요. 정부 지원을 받는 청년 창업의 경우 어느 수준이 되기 전까지는 계속 국고가 소비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직접 사람이 일하고 오프라인에서 직접 하는 일을 하려고 했습니다. 사람이 페이스북에서 몇 백명에게 위로를 듣는 것 보다 오히려 집을 한번 싹 치우는 게 정신건강에 효과가 있기 때문입니다. 온라인에서 친구 50명을 만나는 것 보다 오프라인에서 친구를 한번 만나는 게 더 좋은 이유이기도 하고요. 그는 시대의 변화를 부정하는 게 아니라, 무형의 사업이 너무 지나치게 많다고 느꼈는데요. 생활에 발붙이고 있는 기존 유형의 사업을 그는 다른 방식으로 해야겠다는 취지로 이 일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가 하는 대표적인 프로젝트인 우렁이 룸서비스는 섬세한 손길과 꼼꼼한 정리정돈을 수반하는 싱글을 위한 청소 사업인데요. “청소가 제일 어려웠어요”라고 생각하는 수많은 싱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답니다.

 

우렁이 외의 프로젝트

그러니까 그가 하려고 하는 사업은 청소 사업이 아니라고 하는데요.

 

“‘재화+용역'이잖아요. 재화, 용역, 컨텐츠를 모아 놓는 사업이에요. 이걸 왜 모아놓으려고 하느냐, 편리성 때문이거든요. 예를 들어서 청소기 하나 사려고 했는데, 11번가 같은 사이트 가면 다른 판매자들이 낚시 키워드를 적어 놓기 때문에 여기저기 낚이고, 진짜 청소기를 찾기 위한 여정이 시작되는 거죠. 여기 저기 가격 비교하며 알아보다 보면 3, 40분 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2시간 걸리는 거예요. 심지어 된장찌개 끓여 먹는 일도 업체 광고를 위해 올려놓은 광고글들에 낚이면서 너무 큰 스트레스를 받게 되니까. 그래서 그걸 다 모아놔야 편리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모아놓는 업체를 만든 거죠.”

   

이제 좀 싱글메이트라는 업체가 이해 되시나요?

 

그의 목표는 화를 안내는 서비스를 만드는 것인데요. 그래서 화를 좀 가라앉히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고 합니다. 애플 쓰는 사람들은 좋은 경험을 했기 때문에 애플의 신제품이 나오면 바로 줄을 서서 기다리는데요. 믿음이 있기 때문이죠. 그가 다음으로 하려는 서비스가 1:1 직장 영어 서비스인데요. 우렁이를 썼을 때 좋았던 사람들이 ‘이것도 좋을 것이다.’라는 믿음이 있으면 새로운 서비스도 이용하게 되겠죠. 그는 싱글메이트를 통해 그런 안전지대를 만들고 싶습니다.

 

 

싱글메이트 바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