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다섯 번째 팀]'취준진담'을 말하다

취준진담

 

연세대학교 문화인류학과 전공 수업 <환경과 문화>에서 만난 학생들로 자기주도적으로 진로를 개발해온 사례를 철저한 취업준비생의 시각으로 담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는 팀이랍니다.

 

 

Q : 멤버 구성은?

이제서야 사람 만나는 ‘활동’을 하기 시작한 08학번 김지희, 문화인류학을 공부하고 있고 인류학과 연극을 공부해서 그걸로 먹고 살고 싶은 22살 여자 사람 성지수, 적당히 그때그때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어영부영 살고 있는 대학교 3학년 강나리, 로또 복권에 당첨되어도 기자로 일하며 살고 싶은 낭만주의 기자지망생 신한슬이 구성원입니다.

 

Q : 사업 참여 이유는?

김지희 :  지금 제가 사회로 나가기 직전임에도 불구하고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할지 결정하지 못했기 때문에, 직업에 대해 조사하는 과정을 통해 현실적으로 직업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접해보고 다른 사람들과 이 고민을 공유해 보고 싶었어요.

 

성지수 : 하고 싶은 일, 재능 있는 일을 하면 진짜 먹고 살기 힘들까? 정말 열정만 있으면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걸까? 이런 고민을 가지고 있던 차에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고 이야기해보고 싶어서 참여를 결정했어요.

 

강나리 : 저의 고민은 이거에요. ‘난 최대한 남한테 해를 끼치지 않으면서, 돈도 원하는 만큼 버는 게 꿈인데 이 둘을 충족시키면서 먹고 살 순 없을까?’ 이번 취재를 통해 더 고민이 깊어질 수 있었으면 해요.

 

신한슬 : 우연히 경험하게 된 취재와 인터뷰의 매력에 푹 빠져 기자라는 꿈을 채 구체화 시키기도 전에, 방송사는 죄다 파업하지 언론고시는 여전히 빡빡하지, 참 답답했어요. 문득 내가 상상하는 일자리는 너무 천편일률적인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른 길은 없을까? 다른 방식을 택한 사람들은 없을까? 그들의 실상은 어떨까? 이런 게 다 궁금하기도 하지만 일단은 재미있는 취재를 할 수 있겠구나 싶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