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den work 007]Edible Schoolyard(미국)

먹을 수 있는 학교 운동장

 

사업명 : ESY(Edible Schoolyard)
직업 형태 및 분야 : 학내 텃밭 자급자족 교육 단체
해당 국가 : 미국
취재팀 : 씨앗을 뿌리는 사람들


The Edible Schoolyard (이하 ESY) 는 1에이커 (4,000㎡) 크기로,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에 위치한 마틴루터 킹 중학교 내에 있는 정원입니다. ESY는 Chez Panisse레스토랑의 주인이자 요리사이자 활동가인 Alice Waters에 의해 설립되었는데요.

 

 

 

 

 

지금 그 꿈은 캘리포니아주 버클리에서 ‘셰파니스’를 운영하고 있는 엘리스워터스에 의해 실현되고 있습니다. 워터스는 자연 친화적으로 재배된 각 지역의 계절 식품을 재료로 만든 맛있고 건강에도 좋은 음식들을 공립하교의 급식으로 제공하고 싶다는 꿈을 가졌었습니다.

 

마틴루터 킹 주니어 중학교에서 그 씨앗이 뿌려졌습니다. 버클리 통학 교육청의 지원을 받은 워터스와 몇몇 친구들은 이 학교의 운동장 옆에 있는 주차장을 매입했습니다. 100명이 넘는 자원봉사자들의 힘을 빌려 주차장의 아스팔트를 모두 걷어내고 그 밑에 감춰져 있던 땅을 기름진 밭으로 만들었습니다. 그 땅에 햄버거와 코카콜라, 튀김 등과 정반대되는 것들을 심었습니다. 그리고 널찍하고 다채로운 요리 실습용 교실을 만들고 모든 요소들을 조화시켜 ‘먹을 수 있는 학교 운동장’ (Edible Schoolyard)을 꾸몄는데요.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최초로’ 영양가 높은 점심을 먹는 것이 학생들의 의무가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학생들은 이 의무를 잘 지켰는가에 따라서 학점을 받습니다. 물론 밭에 나가 김매기, 퇴비 주기, 잡초 뽑기 등을 해야 하고 농작물을 수확하거나 닭장에서 달걀도 거둬들여야 하지요. 또 조리실에서 이렇게 준비된 신선한 재료를 가지고 자신과 친구들을 위해 직접 조리를 하는데 그 모든 과정과 식탁에서의 대화를 통해 남과 사귀는 예절의 전통도 되살렸습니다.

 

워터스는 도심의 어린 학생들도 자신들이 먹을 음식의 재료를 기르고 준비하는 과정을 많이 접할수록 더 건강하고 씩씩해진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녀는 이런 변화를 ‘맛있는 혁명’이라고 부릅니다.

 

모든 학교가 이런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건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학교에서 패스트푸드로 급식하는 것을 막고 각 지역에서 생산된 자연 친화적인 식품으로 대체하도록 하는 것은 현실적인 일이죠.

 

버클리 시내 한 음식점 주인의 제안으로 만들어진먹거리 학교뒤뜰프로그램은 친환경 농업을 공부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미래 농업의 가능성을 제시했습니다. 친환경 농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친환경 농산물에 길들여진 학생들은 결국 자라서도 친환경 농산물을 찾을 수밖에 없는데요. 따라서 이 프로그램은 가장 이상적인 친환경 교육 모델이자 장기적으로 농촌을 살릴 수 있는 중요한 방법임에 틀림없습니다.

이미지 출처 : http://edibleschoolyard.org/

 

 

▲이미지 클릭! Edible Schoolyard 홈페이지 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