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아홉 번째 팀]'학생단위'를 말하다

학생단위

 

학생단위는 좀 더 나은 미래’, ‘좀 다른 커리어를 고민했으나 막상 취업문 앞에 서니 난감한, 취업을 앞둔 학생의 시선을 담고자 합니다.

 

 

Q : '학생단위'를 소개하면?
문화인류학을 전공하는 학부생과 전공했던 졸업생 두 명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졸업생인 우승현은 좋은 로컬-커뮤니티-청년문화를 지향하는 체화당 프로그램 디렉터로 일하고 있으며, 생활협동조합에 관심을 가지고 학내에서 일해왔어요. 재학생 윤유리는 월급받는 시인을 꿈꾸며, 글을 쓰고자 하는 욕심을 버리지 못한 채 다양한 경험을 쌓음과 동시에, 돈을 벌고 싶어합니다. 영감을 주는 삶을 살아가고자 하는 것이 둘의 목표입니다.

 

Q : 멤버 구성은?

멤버는 로컬-커뮤니티-청년문화를 지향하는 채화당 프로그램 디렉터로 일하고 있는, 방금 막 졸업하고 대학원 진학한 우승현. 월급받는 시인을 꿈꾸고 대안적 인턴십 프로그램이라는 일을 심지어 저랑 같이 기획까지 했는데, 졸업을 앞두니 현실적으로 진로 상담 해달라고 저를 불러낸 윤유리.

 

Q : 사업 참여 이유는?
둘 다 아직 학생이고요. 문화인류학을 전공하며, ‘좀 다른 미래’ 혹은 ‘좀 다른 커리어’를 꿈꾸었으나 막상 졸업이 되어 취업문을 마주치고 나니 난감하기만 해요. 선택지는 다양해 보이는데, 선뜻 선택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 질문을 시작한 지 몇 년이나 되었는데 트랙에서 벗어나는 일은 언뜻 쉬워 보이면서도 발을 떼기가 쉽지 않아요. 앞으로의 삶과 그 삶 속에서의 노동을 어떤 식으로 상상해야 할지 그 힌트를, 타인의 삶을 관찰하며 찾아보고자 합니다.

 

Q : 관심 분야는?

도시 – 함께 살며 다르게 살기 – 자율적 무임금노동은 무/유의미한가 – 청춘팔이 지양 – 먹고 살기 – 예술적 삶 – 예술의 사회적 개입 - 자영업 등 다양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